한복

자유인사전 - 자유인들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보다시피 소녀시대가 한복입고있는 짤인데 소라넷에서 각 멤버들의 음문을 분석해서 편집한 짤방이 곳곳에 퍼져, 이 이후 야갤 등지에선 한복입은 아이돌짤방만 나오면 보인다 보여하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나름 전설의 짤방.

대하여[편집]

한국 문화의 전통복식. 거의 이조때 입은 고름 묶어서 입는 옷을 말한다.

디자인[편집]

눈으로 보이는 큰 특징 중 하나는 가슴팍에 달린 긴 매듭. 반리본으로 매듭진다. 또 2단 깃. 위는 흰색 띠로 되었고 하단은 본체?와 보색인 색으로 되어있다. 하의는 대체로 상의와 보색으로 깔맞춤된게 많다.

본격적으로 보면 서양옷처럼 사람 모양에 맞춰 여러 천을 짜맞춘건 아니고 사람이 팔을 양 옆으로 벌렸을때 모양으로 앞면 뒷면 만든다. 그래서 막입으면 되게 후질근해보인다. 그 외 상하의의 길이나 곡선등은 시대마다 변해서 현대에 와선 별로 의미가 없다. 하의는 다리를 펑퍼짐하게 해서 숨기는 느낌이 있다. 여성의 한복은 허리와 골반의 경계를 무너뜨려 몸매를 잘 가릴 수 있다.

여성의 한복은 치마를 입고 허리부터 가슴까지 천으로 칭칭 감는 스타일이 있고, 치마에 어깨 거는걸 달아서 널부러진 모양을 한 스타일이 있다. 전자가 좀 더 전통적이고 후자는 나중에 나왔다.

남성의 바지는 완전 통바지에 발목을 쪼매서 입는다. 통이 매우 큰게 특징인데 좌식생활의 영향이라고 보인다.

비인기[편집]

꽤 독특한 편인데 희한하게 인기가 없다. 한복은 시대가 변하면서 디자인이 매우 유동적으로 변해왔기에 굳이 보수적으로 유지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일단 한복 디자이너분들이 개량한복은 다 으르신들이 좋아하는 색깔과 편하고 널널한 디자인으로 만들고 전통복장은 너무 화려하고 고급화 되어 대중성이 떨어진다. 좀 더 현대적인 핏과 한복을 한복답게 하는 아이덴티티를 수용해서 이쁜 디자인을 만들 필요가 있어요. 특히 황토색, 회색 생활한복 미움. 못생김.

교복[편집]

한복을 교복으로 입는 학생들이 불만이 많다고. 위의 이유인데 어떤 학생은 보쌈집 직원 같다는 말도 했다. 한국적인 문양이나 이런건 잘만 신경쓰는데 고름은 실용적이지 않다는 이유로 떼고, 옷깃의 동정은 한복의 가장 중요한 요소인데 그것도 때 탄다고 빼버리고 남은건 촌스런 단색 단추랑 장식이다. 한복을 교복으로 삼는건 그만큼 정통을 인식하고 있다는 건데 왜 그 어린 학자들이 가짜 옷을 입고 학교에 다녀야 하나. 옛날에도 학생들이 입는 옷은 따로 있었고 치렁치렁한거만 좀 개량하면 괜찮을 법 한데도 말이다.

시도와 참패[편집]

항상 한복을 퓨전화하면 선정성 논란이 되곤 하는데 거기에선 이를 옹호했지만 대중화를 꾀한다면 이는 오히려 어긋났다. 현재 한복에 대한 재해석은 성적코드와의 결합 아니면 할배전용 둘중 하나. 굳이 살이 비치는 천을 사용하고 저고리를 안입고 할 필요가 있는지. 영화의 연출로써야 감독 주관이 들어간 구성이겠지만 한복을 자랑해야하는 곳에서 한복의 요소들을 활용할 생각해야지 그거 다 띠고 배꼽 들어내고 가슴가리개에 매화 수놓고 이게 뭐야 시발. 치마는 씨발ㅋㅋㅋ무슨ㅋㅋㅋㅋㅋㅋㅋ. 여자치파오가 코스프레용으로 잘 쓰이는 건 옆트임에서 오는 의외의 각선미의 재발견이고 그에 따라 폭이 넓은 바지가 없어졌으며 유카타를 마쯔리때 부담없이 입는건 간결한 디자인에서 나오는 선의 아름다움이다. 굳이 있지도 않던 관능미를 넣을 필요가 있냐고. 있던거나 잘 쓰지.

생활한복은 너무 으르신들 취향이라 색깔이나 재질 모양 다 노티난다. 그걸 입고 생활 할 수 없다. 쪽팔려서. 같은 용도면 차라리 몸빼를 입는게 나을것이다. 그게 더 이쁘다.

2014년 이후[편집]

불과 몇 년전의 개량된 한복들에 비하면 많이 괜찮아졌다.

현대의 복식과 한복의 특징들을 살려 좀 더 현대적이고 발랄한 디자인의 한복이 나오고 있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한복의 풍성함과 노출 사이에 얽매여 갈피를 잡지 못했었는데 최근 들어 장족의 발전을 이루고 있다. 문제는 이러한 의상을 한복으로 인정하느냐인데 다른나라에선 감히 시도한적 없는, 한국에서만 입는 무대의상으로서 가히 한복으로 불리울만 하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아직 이러한 한복에 대해 한복을 모티브로한 무대의상 정도로 생각하고 있다. 생활 및 개량한복도 현대적인 미감으로 촌스럽지 않은 스타일이 속속히 나오고 있다. 이 또한 아직 수요가 그리 크지 않아 대량생산은 커녕 단체복이나 맞춤복 시장에서 숨을 붙이는 수준. 명절에도 한복을 입지 않는데 생활한복을 입고 생활을 하겠는가도 문제이고, 젊은 디자이너들의 과감한 도전으로 현대적인 미감과 한복의 특수성을 잘 조합한 형태가 되긴 하였으나, 아직은 사람들의 인식이 한복은 많이 튀고 이색적이다라는 느낌을 지우지 못한다.

한복 뿐만이 아니라 캐릭터디자인의 좋은 예이기도 하다.

창작물에서 한복의 어레인지가 빛을 발하기도 하는데 수학술사 세미의 주인공 캐릭터 세미의 옷이 그것이다. 이로써 EBS가 진정한 교양과 지성의 방송사라며 칭송하는 사람들도 생기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