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묘장구대다라니

자유인사전 - 자유인들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대하여[편집]

관세음보살을 찬탄하는 다라니이다. 신묘장구대다라니는 말그대로 신묘한 말의 장(章)과 구(句)가 있는 큰 다라니 라는 뜻이다. 마하까루니까 다라니라고 하는데, 큰 자비 다라니 라는 뜻이다. 이의 원전이 되는 다라니는 닐라깐타 다라니인데 파란 목 다라니 라는 뜻이다. 인도 전통에는 시바라는 신이 있는데, 이 신도 목이 파랗다고 묘사되는 신이다. 관세음보살이 하는 일과, 불제자들의 관세음보살에 대한 발원, 관세음보살의 형태들을 담았다. 현대 한국불교에서 예불때 독송하는 천수경의 일부로 들어가 있다. 한국에서만 신묘장구대다라니라고 하며 중국과 일본에서는 큰 자비라는 뜻으로 대비 라는 말을 붙여서 대비주, 대비심다라니 라고 한다. 또 한국에서만 일부분이 좀 다르다.

이거 관세음보살 찬탄 맞냐??[편집]

한국에서 독송하는 마하야나 불경들 중 논란이 많은 하나이다. 관세음보살을 인도의 신인 시바와 비슈누로 묘사하고 있기 때문이다. 관세음보살의 원래 이름 아왈로키떼슈와라 보디사뜨와는 내려보는 분 보살이라는 뜻인데 시바 역시도 세상을 내여보는 신이라 아왈로키떼슈와라 라고 불린다. 모든 중생을 자비롭게 보듬는 관세음보살에 정면으로 대치되는 부분들이 많다. 사슴과 호랑이 가죽을 두른다던지 하는 부분이 그 중 하나인데, 들떠서 날뛰는 사슴을 때려잡아 마음을 다잡는다는 상징으로 사슴가죽을 두르고 오정칠욕의 상징 호랑이를 때려잡아 호랑이 가죽을 둘러 모든 오정칠욕을 정복했다고 보여주는 것인데, 관세음보살은 들뜬 마음을 다잡고 오정칠욕을 넘어선 모습을 보이기 위해 사슴과 호랑이를 때려잡아 가죽을 벗기는 일은 하지 않는다.

근데 사실 빠알리 경전 등에선 브라흐민들이 고타마 부처에게 공경하는 의미로 사슴의 가죽을 어개에 걸치고 합장공경하는 장면이 은근히 많이 나와서 또 모르는 일이다.

파란 목 다라니[편집]

“사실 신묘장구대다라니의 원전을 영어로 번역된것을 보고 다시 한국어로 번역하려고 했는데...산스크리트를 해석한 자료는 나믁읶귀나 다른 한국어 자료밖에 없다. 당연하지만 신묘장구대다라니는 한국에서만 쓰이기 때문이다. 중국이나 일본의 대비주와 차이가 확연한 고로 스스로 번역하는 건 포기하고 닐라깐타 다라니를 번역하기로 했다.”

사용자:Ahnkoon, 코파며

신묘장구대다라니의 정확한 번역은 민희식, 이진우 교수가 쓴 천수경(블루리본, ISBN: 9788988185179(898818517X))에 수록되어있다. 저작권의 우려가 있어 퍼오지는 못한다.

대신 닐라깐타 다라니의 영어번역본을 번역했다. 신묘장구대다라니와 많이 다르다.

삼귀의[편집]

삼보에 귀의합니다.

맨 처음의 구[편집]

굽어보시는 분, 깨우치신 분, 크신 분, 자비로우신 분께 공경합니다.

관세음보살의 이름[편집]

옴, 모든 공포를 물리치는 분, 관세음보살, 파란 목을 가지신 분에 마음을 다해 귀의합니다.

이 마음의 다라니의 좋은 점에 대한 선포[편집]

모든 뜻에 부합하고 순수하며 무적이고 모든 존재의 길을 정화하는 마음의 다라니를 선포합니다.

다라니[편집]

이와 같이, "옴, 빛나시는 분이여. 세상을 초월하신 분이여. 오소서, 큰 보살이시여. 강림하소서, 강림하소서. 제발 이 마음의 다라니를 기억하소서. 하소서, 하소서. 어서 보호하소서, 어서 보호하소서. 승리자여, 대승리자여. 지키소서, 지키소서. 이 다라니의 왕이시여. 옮기소서, 내 청결한 상으로 옮기소서. 오소서, 오소서. 맹세여, 다이아몬드와 같은 왕의 맹세여. 물리치소서, 모든 독을 물리치소서. 어서 어서, 기억하소서. 어서 어서, 강림하시고, 강림하시고, 강림하시며, 강림하시며, 내려오시고, 내려오소서. 깨치신 분이여, 깨치신 분이여. 깨치게 하소서, 깨치게 하소서. 자비로우신 파란 목을 가진 분이여, 나타나소서. 우리를 보시는 분께, 사바하. 이루어내신 분께, 사바하. 크게 이루신 분께, 사바하. 요가를 이루신 분께, 사바하. 파란 목을 하신 분?께, 사바하. 멧돼지의 얼굴을 하신 분께, 사바하. 사자의 얼굴을 하신 분께, 사바하. 온갖 고통을 참으신 분께, 사바하. 법륜을 거머쥐신 분께, 사바하. 연꽃을 자랑스럽게 지니신 분께, 사바하. 파란 목의 성회로 문질러지신(뜨리뿐드라: 인도에서 마빡이랑 팔꿈치 등에 나무 등을 태운 재를 문질러 바르는 의식.) 분께, 사바하. 상서로우신 위대한 분께, 사바하."

마무으리의 구[편집]

삼보에 귀의합니다. 깨치신 존재 관세음보살께 귀의하며 사바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