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전

자유인사전 - 자유인들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대하여[편집]

한국에서 개발 된 화약이 폭발할 때의 추진력으로 쏘는 화살. 원시적인 형태의 로켓이다. 주로 화차라는 수레에 다연장해서 넓은 화망을 구축 해서 그 화망 안에 여러 발을 빠르게 쏠 수 있다. 이는 세계 최초로 실전에 사용된 다연장 로켓포 라는 평가를 받는다.

역사[편집]

화약[편집]

14세기 당시 화약은 중국이 원천기술을 가진 전략물자였다. 중국은 이 화약 제법을 국가기밀로 다루고 있었고, 화약 자체와 중국에서만 나는 순도 높은 질소계 원재료 또한 수출을 제한했다. 하지만 고려의 무장이며, 훌륭한 과학자인 최무선은 중국에서 화약 제법을 어렵게 배워서 고국으로 돌아왔으나, 원재료가 어디서 나오는 건지는 배우지 못했었고, 결국 스스로 평생의 연구 끝에 집 마루 아래에 깔린 검은 고운 모래에서 질소계 물질을 추출해내는 데에 성공했고, 나중에는 일본산 흙을 이유도 안 알려주고 사와서, 거기서 순도 높은 질산칼륨을 추출하는 데 성공해, 질산칼륨+황+탄소를 적절히 조합한 흑색화약을 국산화하는 데 성공하기에 이른다. 이로써 고려는 원 보다 고품질의 화포를 개발해냈으며, 전 세계적으로도 가장 일찍이 화약 무기로 무장한 나라 중 하나가 되었다. 이 일은 조선 초기 국력 보전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는데, 전투 병력의 숫자를 줄이고 그 공백을 화력으로 메웠으며, 다른 장정들은 군대 밖에서 재화와 용역을 생산할 수 있게 되었다. 한반도 내의 수비에 있어서는 병력의 수 보다는 험준한 지형을 이용한 목진지 매복+사거리+범위 공격이 가장 이상적이기에 실현이 가능했다. 이 작전은 대량살상무기를 정통으로 맞지 않는 한 현대에도 유효하다. 이 포방부 전력은 주적을 공격하는 데 역시 유효하다. 국방부에서 훈련 때 맨날 내놓는 자주포로 야산 하나 박살내는 영상물등을 보면 납득이 될 것이다.

신기전의 발명[편집]

위의 희대의 산업스파이이자 포방부 신화의 조상님 최무선 선생께선 주화라는 화약 추진형 화살을 고안했고, 이것으로 왜놈들을 물리친 전과가 있었다. 조선 세종 때 이르러 최무선의 아들 최해산과 조선의 유명한 발명가 장영실이 이 주화를 화살의 무게, 탄도학을 접목시켜 보다 세련되게 개량했으니 이게 신기전이다. 이런 아이디어가 조선에만 있던 것은 아니다. 동시대 좀 더 이르게 중국에는 화전이라는 화약 추진 화살이 있었는데, 이를 단독으로 활이나 창을 이용해 쏘거나, 통발 모양의 화전 거치대에 여러 개의 화전을 꽂아 발사시켰다. 이걸 다발화전이라고 한다.

조선 전기에 여진족을 상대하는 데 쓰였고, 나중엔 일본 해적들을 소탕하는 데 쓰였다. 임진왜란에서 수성전에 특히 활약했는데, 행주대첩에서 권율이 화차와 신기전을 실전에 기용했다. 비교적 최근까지도 알려지지 않았던 무기이다. 국조오례서례 화차와 신기전의 도면은 예전에 이미 발견되었으나, 몇몇 페이지는 소실되었었다. 최연석 박사가 흩어진 신기전 도면 일부를 발견했고, 그것이 국조오례서례의 신기전과 화차의 없어진 도면 중 일부로 밝혀졌다.

화차[편집]

신기전 중 소신기전은 주로 화차에 여러 개 장전해서 신기전에 달린 도화선을 한데 묶어 화차 뒷 쪽으로 빼고 그 도화선을 태워 각 신기전 머리에 달린 카트리지 안의 화약을 연소시키면, 그 화약의 폭발에 의한 추진력으로 일제히 격발된다. 신기전은 구조 상 명중률이 그렇게 높지 않기 때문에 화차 여러 대를 기용하는데, 넓은 화망으로 백병 부대에 골고루 사격하거나 큰 타겟인 연결 된 여러 왜선 등에 유효하다. 이는 머스킷 소총을 무장한 보병부대가 전열보병으로 머스킷의 낮은 명중률을 보완한 것과 비슷하다. 사실상 당시에는 압도적인 화력으로 공포를 주는 것 만으로도 지상전 보병부대를 상대하는 데에 크게 효과를 보았을 것이다.